Saturday 22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공포영화에 나오는 괴물 모습” 순천 집단폭행 가해자 근황은?




“동생은 여전히 그날의 트라우마에 갇혀있는데, 가해자들은 곧 출소할 것처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본인 가게 신 메뉴를 홍보하고 있습니다. 가해자들을 엄벌해주세요.”

전남 순천에서 20대 남성들이 행인을 무차별 집단폭행한 사건이 뒤늦게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8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집단폭행, ‘묻지마’ 폭행에 대한 처벌이 강화돼 제 동생같은 피해자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길 바란다”는 글이 올라왔다. 청원자는 “5월 28일 새벽 2시40분쯤 전남 순천 조례동 인근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던 동생이 신호위반을 해 진입하던 차주와 일당으로부터 ‘진로를 방해한다’는 이유로 갖은 욕설을 듣고 폭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글쓴이는 “일당이 동생을 넘어트렸다. 동생은 바닥에 머리를 부딪쳐 잠시 정신을 잃었다고 한다. 동생이 기절했음에도 폭행을 멈추지 않았다. 일당은 동생의 얼굴과 머리를 주먹과 발로 마구 때렸다. 주변에 말리려고 하는 이에게도 위협을 가했다.”고 전했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공포영화에

 | 

나오는

 | 

모습”

 | 

집단폭행

 | 

가해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