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4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segye
2 months ago

홍보용 모델하우스서 숙박 제공 받은 경북 공무원

경북도청 신도시에 홍보용으로 지은 한옥 모델하우스를 공무원들이 공짜로 숙박한 것으로 알려져 구설에 오르고 있다.10일 경북도개발공사 등에 따르면 도청 옆 한옥단지에 한옥 홍보를 위해 16억원을 들여 모델 하우스 3채를 지었다.도 출자출연기관인 개발공사가 경북도 요청에 따라 2016년 말부터 공사에 들어가 작년 초에 완공했다.개발공사는 이후 한옥 주택을 개방하지 않은 채 일반인이 신청할 경우 관람만 허용하고 숙박용으로는 제공하지 않았다. 하지만 올해 도청 소속 공무원 2명이 개발공사 고위간부에 요청해 한옥에 숙박한 것으로 드러났다.일반인에게 한옥체험용으로 개방하지 않는 상황에서 상급기관인 도청 공무원에게 숙박을 허용해 특혜와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논란이 일고 있다.개발공사는 경북도가 출자한 기관으로 도가 관리감독기관이다.경북도 3급과 4급 간부공무원 2명이 평일과 주말에 각각 23차례 한옥에 묵었고 일반인 1명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공사는 또 경영평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홍보용

 | 

모델하우스서

 | 

공무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