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9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야마구치 교수 “일본의 ‘위안부 때리기’ 노골화, 한국 적극 대응하라”


“일본 정부의 ‘위안부 때리기’는 갈수록 심해지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의 적극 대응이 필요합니다.”

‘위안부 백래시(반발 심리)’를 수년간 연구해 온 문화인류학자 야마구치 도모미 미국 몬태나주립대 교수는 최근 일본 정부와 우익세력의 외교적 대응을 언급하며 이같이 우려했다. 그는 지난해 일본의 역사왜곡운동을 비판하는 저서 두 권을 연달아 내며 화제의 중심에 섰다. 위안부기림일 기념 국제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한 그를 지난 12일 서울대 호암교수회관에서 만났다.

야마구치 교수는 2014년 전후로 일본 우익세력의 반격이 더 커졌다고 분석했다. 위안부 피해자 김학순 할머니 증언을 최초 보도한 아사히신문은 그해 8월 특집기사로 그간의 위안부 보도를 재검증했다. 일부 기사에 오류가 발견돼 철회했지만 대부분은 문제가 없었다는 취지였다. 그러나 이는 일본 내에서 역효과를 불러일으켰다. 야마구치 교수는 “오히려 ‘그것 봐라. 문제가 많았다’는 의견이 득세했고, 우익세력 사이에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야마구치

 | 

“일본의

 | 

위안부

 | 

때리기

 | 

노골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