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2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1 months ago

네덜란드 시의원, 집단 강간당한 후 자살

네덜란드 헤이그시 의원 윌리 딜레(53)가 무슬림들에게 집단 강간을 당한 사실을 SNS에 공개 한 후 자살했다. 11일 미국 폭스뉴스 등 외신들은 윌리 딜레가 자신의 SNS에 영상을 게재해 이 같은 사실을 밝힌 후 이틀 만에 자살했다 고 보도했다. 그는 2010년부터 네덜란드 자유당(PVV)에서 난민반대 활동을 지속해 온 정치인이다. 윌리 딜레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영상을 게재 했다. 영상 속 그의 모습은 상당히 불안정 했으며 안색 또한 창백해 보였다. 그는 나는 세계에 진실을 알리고 싶다. 2011년 3월 15일 헤이그 시의회에서 내 입을 막기 원하는 한 무리의 무슬림들로부터 납치되어 강간과 폭행을 당했다 면서 일이 일어난 후 아무에게도 말하지 않았고, 다음날 나는 시의회에서 예정대로 토론을 했다 고 주장했다. 이어 자신이 해고했던 전 자유당 동료가 이 같은 공격을 지시했다고 주장하면서 공격자들로부터 시의회 토론에 입을 열지 말 것을 요구받았다 고 전했다. 윌리 딜레는 최근에 곧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네덜란드

 | 

시의원

 | 

강간당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