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5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1 months ago

행안부 재난안전연구원, 드론 활용 해파리 활동 모니터링

아시아투데이 박병일 기자 = 행정안전부 국립재난안전연구원은 여름철 해수욕장 등에서 해파리 쏘임으로 인한 물놀이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드론을 활용해 독성 해파리 출현 여부를 감시하고 연안에서의 활동사항을 분석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재난안전연구원은 지난해 시범사업에 이어 올해 본격적으로 드론을 이용한 안전관리를 진행, 강독성 해파리 출현 여부를 중점적으로 관찰하고 있다. 올해 해파리 활동 모니터링은 매년 20만명 이상이 찾는 울산 주전몽돌해변에서 피서객이 집중되는 시기인 지난 1일부터 15일까지 실시됐다. 매일 시간대별로 2~5회씩 고해상도 카메라가 탑재된 드론을 띄워 해파리 출현 위치와 시간대·개체 수 및 분포 현황 등을 탐지했고, 현장에서 해파리 출현 정보를 울산시와 해수욕장 관리기관에 실시간 전파해 해파리 쏘임 피해를 예방할 수 있게 했다. 최근 3년간 여름 휴가철(7~8월) 강독성 해파리 출현율은 약 21.7%로 물놀이 이용객의 안전을 위협하는 주요 원인이 되고 있다..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행안부

 | 

재난안전연구원

 | 

해파리

 | 

모니터링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