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6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3 month ago

야놀자 김종윤 부대표 동남아 발판 삼아 글로벌 여가 플랫폼 도약

글로벌 사업은 지금부터 시작입니다. 야놀자가 인수한 젠룸스는 3년 뒤 현재 야놀자 수준의 매출을 낼 것으로 확신합니다. 지난 3월 숙박 애플리케이션에서 시작한 야놀자는 글로벌 여가 플랫폼 으로 진화를 시작했다. 일본 최대 온라인 여행사 라쿠텐과 전략적 제휴를 한 것이 첫걸음이었다. 올해 안으로 글로벌 진출국을 더 늘릴 것이라고 했을 때 반신반의했다. 그로부터 넉달, 동남아시아와 한국을 부지런히 오가던 김종윤 야놀자 부대표(사진)는 동남아의 야놀자 젠룸스 를 발견했다. 젠룸스는 설립 3년 만에 매년 2배가 넘는 성장세를 내고 있는 온라인 예약 플랫폼이다.야놀자는 젠룸스의 성장 가능성을 확신하고 인수를 조건으로 약 170억원을 투자했다. 한국인 관광객이 자주 찾는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