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5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1 months ago

ICT업계, 큐레이션으로 취향저격 노린다

음원서비스, 인터넷TV(IPTV),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웹툰 등을 서비스 하는 정보통신기술(ICT) 업계가 이용자의 성향을 바탕으로 취향에 맞는 콘텐츠를 추천하는 큐레이션 을 잇따라 도입하고 있다. 로그인을 기반으로 하는 서비스들은 개인의 데이터를 정리하고 분석할 수 있기 때문에 큐레이션 서비스에 적합하다. 이용자가 선택한 콘텐츠나 관심있게 보는 콘텐츠를 파악한 뒤 빅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추천, 더 많은 이용을 이끌어 내고 만족도를 끌어 올리는 것이다. ■넷플릭스 큐레이션 대표적14일 업계에 따르면 음원, 인터넷TV, OTT 등 다양한 서비스들이 최근 잇따라 큐레이션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큐레이션은 정보가 쏟아지는 가운데 의미있는 것들을 골라 제시해주는 것으로 박물관이나 미술관에서 주로 쓰였던 용어다. 미술관 등에서 작품을 선별해 제시하는 사람들을 큐레이터 라고도 한다. 최근에는 이런 큐레이션 서비스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다양한 분야에 적용되고 있다. 큐레이션 서비스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ICT업계

 | 

큐레이션으로

 | 

취향저격

 | 

노린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