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2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일과 신앙] “평신도는 거룩한 나라요 왕 같은 제사장”


국내 대표적인 ‘채권 전문가’인 이상구(71·서울 충무성결교회 명예장로)씨. 그는 교계에서 자타 공인 ‘직장선교 전문가’로 통한다. 40여년 직장선교 활동을 연구하고 헌신했기 때문이다. 직장선교 활동은 녹록지 않았다. 하지만 하나님을 의지하며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었다. 그는 최근 은퇴 후에도 직장선교 활동을 멈추지 않고 있다.

13일 서울 광진구의 한 카페에서 만난 그는 “평신도가 직장에서 그리스도의 향기를 내지 않는다면 어떻게 복음이 전해지겠느냐”고 말문을 열었다.

“평신도는 거룩한 나라요 왕 같은 제사장입니다. 세상의 소금과 빛으로 살아가야 할 사람입니다(벧전 2:9∼10, 마 5:13∼16). 평신도가 삶의 현장에서 제대로 역할을 하지 않는다면 교회의 기능은 위축되고 세상은 더 어두워질 수밖에 없습니다.”

고려대 통계학과를 졸업한 그는 상업은행(현 우리은행)에 입사해 3년 동안 채권분야를 연구했다. 당시 주식투자가 대세였다. 채권 관련 책이 거의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평신도는

 | 

거룩한

 | 

나라요

 | 

제사장”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