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5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8년 만에 100호 맞은 ‘월간 윤종신’, “초심, 음악에 담겼으면…”


2010년 3월부터였다. 가수 윤종신(49)이 ‘월간 윤종신’이라는 타이틀로 매달 신보를 발표하기 시작한 것은. 당시만 하더라도 사람들은 이 프로젝트에 관심이 없었다. 전성기가 끝난 40대 가수의 호기로운 이벤트 같은 거라고 여겼다. 하지만 윤종신은 우직하게 이 프로젝트를 밀어붙였고, 급기야 월간 윤종신은 최근 ‘100호’를 맞았다. 수많은 노래가 명멸하는 가요계에서 한 뮤지션이 8년 넘게 하나의 프로젝트를 이끌며 전인미답의 길을 개척한 것이다.

월간 윤종신을 시작하기 전, 윤종신이 마지막으로 발표한 정규 음반은 2008년 11월 출시한 11집 ‘동네 한 바퀴’였다. 애틋한 발라드와 산뜻한 댄스 음악이 뒤섞인 앨범이었는데 성적은 신통치 않았다. ‘즉흥여행’이나 ‘내일 할 일’ 같은 곡이 잠깐 주목받은 게 전부였다.

당시 윤종신은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었다. 사람들은 그를 뮤지션보다는 입담 좋은 방송인으로 여기기 시작했다. 그런 상황에서 윤종신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100호

 | 

윤종신

 | 

“초심

 | 

음악에

 | 

담겼으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