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2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14일 하루에만 4개나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 100개 넘었다


제73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전북 김제시 김제신협 앞. 노란 가림막이 벗겨지자 금색 옷을 입고 다소곳이 앉아 있는 한 소녀가 보였다. 가림막에는 ‘나라가 힘이 없어 당해야 했던 가녀린 소녀들의 아픔을 잊지 않겠습니다’라는 글씨가 적혀 있었다.

지평선중창단 공연을 비롯 영상물 상영과 국악인 오정해씨의 공연 등으로 ‘김제 평화의 소녀상’ 행사가 엄숙하게 이어졌다. 대리석 바닥에 새겨진 ‘김제 평화의 소녀상’이라는 글씨는 나눔의 집 할머니가 직접 쓴 것이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하고 할머니들의 희생을 기리는 ‘평화의 소녀상’ 건립 열기가 식지 않고 이어지고 있다. 초·중·고교에서도 학생들이 교내에 소녀상의 축소판인 ‘작은 평화의 소녀상’을 세우는 운동을 계속해 나가고 있다.

각 지역 평화의소녀상추진위원회 등에 따르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이었던 이날 하루에만 전국 6곳에서 ‘평화의 소녀상’이 세워졌다. 김제 외에도 경남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14일

 | 

하루에만

 | 

4개나

 | 

세워진

 | 

평화의

 | 

소녀상

 | 

100개

 | 

넘었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