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5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안희정 무죄는 법과 사회 인식의 괴리, 법조계 “누가 재판 맡았어도 그런 결론”


‘미투 운동’과 관련된 첫 주요 판결인 안희정(사진) 전 충남도지사의 1심에서 법원이 무죄를 선고했다. 법원은 “기존 법이 사회 변화에 부응하지 못한다는 비판이 있지만 사법부는 현행법을 엄격히 해석해야 한다”고 밝혔다. 여성단체들은 “모든 권력형 성범죄에 면죄부를 준 판결”이라며 반발했다. 법원이 사회 인식과 법의 괴리를 사실상 인정하고도 소극적 판결을 내린 셈이어서 이번 판결은 ‘성 편파 수사’ 반발 흐름에 도화선이 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조병구)는 14일 선고공판을 열고 안 전 지사의 모든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 법원은 “피고인이 위력을 행사해 피해자의 자유의사를 제압한 후 간음·추행 행위를 저질렀다고 볼 만한 증거가 부족하다”고 판단했다. 안 전 지사는 전임 수행비서 김지은(33)씨에게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간음 4차례,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1차례, 강제추행 5차례를 저지른 혐의로 지난 4월 재판에 넘겨졌다.

법원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안희정

 | 

무죄는

 | 

인식의

 | 

법조계

 | 

“누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