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0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kmib.co.kr - 3 month ago

1960년대 한국 대중음악을 관통하는 대표곡 ‘동백아가씨’


최희준의 ‘우리 애인은 올드미스’와 한명숙의 ‘노란 샤쓰의 사나이’가 1960년대의 개막을 알리는 팡파르였다면, 60년대 한국 대중음악사 전체를 관통하는 단 한 곡의 대표곡을 꼽는다면 그것은 다름 아닌 이미자의 ‘동백아가씨’가 될 것이다. 59년 ‘열아홉 순정’의 히트로 본격적인 가수의 길로 들어선 스물넷의 젊은 여성이 고만고만한 스타에서 64년 일약 여왕의 왕좌에 등극하는 신데렐라 스토리만으로는 ‘동백아가씨’가 분만한 신드롬의 정체를 설명하기 어렵다.

단순한 음악적 구조에 이별과 그리움의 정한을 담은 이 전형적인 애가(哀歌)의 뒤엔 ‘박정희 시대’로 요약할 수 있는 60년대의 정치 외교 경제 사회 문화의 착종과 혼란이, 그리고 그 착종과 혼란의 고단한 심미적 퇴행이 드리워져 있다.

4·19의 피로 마침내 움켜쥔 민주주의의 희망은 60년 8월 장면 내각 출범과 함께 표류하기 시작했다. 12년 장기 독재의 폐해를 극복하기 위한 내각제로의 개헌 자체는 문제가 없었지만,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1960년대

 | 

대중음악을

 | 

동백아가씨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