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8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3 month ago

데뷔 첫 만루포에도 시크한 김주찬 팀에 도움되는 홈런일 뿐

오늘의 주인공은 김주찬이었다. KIA 타이거즈 김주찬이 데뷔 첫 만루홈런에 개인 최다 타점의 기쁨을 맛봤다. 김주찬은 14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홈경기서 5번-1루수로 선발출전해 4회말 만루홈런을 터뜨렸다. 10-2로 벌어진 4회말 2사 만루서 김주찬은 바뀐 네번째 투수 문광은을 상대해 1B에서 2구째 139㎞의 바깥쪽 높은 직구를 걷어올려 우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홈런을 쳤다. 올시즌 15번째 홈런이자 통산 131번째 홈런. 그런데 이 만루홈런이 프로에서 기록한 첫 만루포. 김주찬은 1회말 1타점 중전안타를 쳤고, 3회말 세번째 타석에선 2타점 좌중간 2루타를 쳤다. 4번의 타석에서 3안타(1홈런) 7타점을 기록했다. 7타점은 자신의 데뷔 후 한경기 최다 타점 신기록이다. 3루타만 치면 사이클링히트를 달성할 수 있었다. 김주찬은 지난 2016년 4월 15일 광주 넥센전서 사이클링히트를 기록한 적이 있다. 이번에 사이클링히트를 하면 양준혁과 테임즈에 이어 사이클링히트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만루포에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