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2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1 months ago

북측 딸이 유일하게 살아줘 68년만에 만나요 이산상봉 기구한 사연들

북측에 딸이 지금까지 살아줘, 이렇게 만나게 돼 감사해요 며 걔가 유일하게 살아서 상봉을 하게 된거니까요. 어려움을 겪으면서 지금까지 살아줘서 진짜 고마워요 89세 황우석씨는 8 15계기 20~26일 금강산에서 개최되는 이산가족상봉 행사에 북측가족 중 유일한 생존자인 딸을 만나러 간다. 오래 산 보람이 있다 는 황씨는 여동생 셋도 북한에 있었는데 모두 사망했다고 했다. 이어 딸은 고향을 떠날때 3살이었는데 68년이 지나 지금 71세 라며 내 혈육은 하나밖에 없는데 이번에 외손녀(39세)를 데리고 온다고 해 이번에 혈육 상봉을 하게 됐다 고 말했다. 황씨는 1 4 후퇴때 남쪽으로 내려와 3개월만 피난을 하고 고향에 돌아가자는 생각이었는데 그게 68년이 됐다고 했다. 황씨는 한국만 지금 유일하게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유일하게

 | 

살아줘

 | 

68년만에

 | 

만나요

 | 

이산상봉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