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2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1 months ago

개미가 등돌린 ‘남북경협株’ 이번엔 기관들이 사들인다

다음달 남북 3차 정상회담 개최가 확정되면서 남북경협주가 또다시 들썩이고 있다. 하지만 투자자들의 매매성향은 상반기와는 다소 다른 모습이다. 강한 매수세를 보였던 개인이 중립 성향으로 변한 것이다. 반면, 기관의 매수세는 강해졌다. 외국인투자자는 상반기와 마찬가지로 매도로 일관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상승을 기대할 만한 종목이 대폭 줄어들면서 기관이 경협주에 대한 선호를 늘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1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시장에서 대표적인 경협주로 분류되는 현대엘리베이터의 주가는 지난 14일 10만1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북한이 고위급회담을 제의한 지난 9일 종가 대비 7.98% 올랐다. 다른 경협주인 현대로템과 현대건설도 주가가 각각 5.26%, 1.87% 상승하며 약세장에서 선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북 고위급회담에 이어 다음달 남북정상회담 평양 개최를 확정하면서 관련 수혜주에 대한 기대가 커졌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그러나 경협주에 대한 투자자들의 대응은 조금씩 다르다. 지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개미가

 | 

등돌린

 | 

남북경협株

 | 

이번엔

 | 

기관들이

 | 

사들인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