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0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hani - 3 month ago

이팔성 ‘배신’ 비망록, MB에 치명타 되나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수년에 걸쳐 일기 형식으로 쓴 이른바 ‘이팔성 비망록’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22억여원 뇌물 혐의를 입증할 핵심 증거로 떠올랐다. 이 비망록은 이 전 대통령 당선인 시절부터 취임 직후인 2008년 1~5월 사이에 ‘내가 준 30억’, ‘파렴치한 인간들’, ‘침 뱉고 싶다’ 등 적나라한 표현이 등장해 관심을 끌고 있다. 이 ..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