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5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1 months ago

[EPL이슈]맨시티-리버풀, 시즌 초반부터 부상 암초

[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올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강력한 우승후보 맨시티와 리버풀이 초반부터 암초를 만났다. 주축들의 부상이다. 맨시티는 케빈 더 브라위너가 다쳤다. 영국 매체들은 15일 더 브라위너가 훈련 도중 무릎 측면 인대를 다쳤다. 수개월 결장이 불가피하다 고 보도했다. 맨시티도 더 브라위너가 현재 검사를 받고 있다. 15일 훈련 도중 오른 무릎을 다쳤다 고 확인했다. 더 브라위너는 맨시티 공격의 핵심이다. 허리에서 패스의 첫 줄기 역할을 한다. 또한 직접 침투하며 결정을 짓는 역할도 한다. 더 브라위너는 2016년 1월 에버턴전에서 무릎을 다친 바 있다. 당시 2달이나 결장했었다. 이번에도 그정도의 결장이 예상된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 리버풀은 데얀 로브렌이 다쳤다. 로브렌은 복부 근육 통증을 호소하고 있다. 월드컵 이후 리버풀에 복귀한 그는 복부 근육 문제로 전혀 훈련을 할 수 없었다. 고통을 느꼈다. 월드컵 당시에도 고통은 있었다. 월드컵 이후 통증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EPL이슈

 | 

맨시티

 | 

리버풀

 | 

초반부터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