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9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3 month ago

은산분리 완화법 8월 처리 가능할까? 곳곳 난제 수두룩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인터넷전문은행(이하 인터넷은행) 활성화를 위한 은산분리 규제 완화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관련 논의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그러나 여전히 논의의 진전을 가로막는 걸림돌이 곳곳에 산적해 있는 것이 현실이다. 여야는 산업자본(비금융주력자) 지분 보유 한도와 대기업집단 제한 여부 등을 놓고 치열한 샅바싸움을 할 것으로 보여 국회 통과까진 난항을 예상한다. ◇산업자본 보유한도 34% 유력 속 ‘25%’도 발의 여야는 현재 산업자본의 지분보유 한도를 34%로 올려주는 방안에 무게를 두고 있다. 여야 정책위의장이 참여하는 민생경제법안 태스크포스에서도 이런 안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한 관계자는 “아직 합의에 이르진 않았지만 ‘34%안’에 대체로 공감하는 분위기”라고 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안(案)인 정재호 민주당 의원 발의안에도 ‘34%’로 규정했다. 그러나 국회 정무위에 계류된 김용태·강석진 자유한국당 의원의 은행법 개정안은 산업자본의 지분보유 한도를 50%까지 올려줘야 한다는 내용을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