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9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1 months ago

무역 넘어 금융으로 전선 넓힌 트럼프… 결국 美도 다친다

【 서울 워싱턴=송경재 기자 장도선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중국, 터키에 대한 관세 인상은 무역전쟁의 양상이 점차 금융전쟁으로 확대되는 것을 의미한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우려했다. 특히 금융전쟁은 무역전쟁보다 세계 경제에 깊은 상처를 남기고 미국의 영향력 또한 크게 위축시킬 것이라고 WSJ은 경고했다.WSJ은 15일(현지시간) 관세를 올리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문은 중국 위안과 터키 리라 가치 하락으로 이들에 대한 관세가 이전만큼 충격을 주지 못한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 트럼프, 국제금융 휘저어 이득 챙겨 트럼프의 중국, 터키를 상대로 한 최근 대응은 미국이 국제 금융을 어떻게 무기화하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가장 최근의 사례로 이는 세계 경제를 불안정한 상태로 만들 수도 있고, 국제금융을 지탱하는 촘촘하게 얽힌 거미줄 같은 관계망을 무너뜨릴 수도 있어 무역전쟁과는 다른 실질적인 충격을 몰고 올 수 있다고 해외 전문가들은 지적하고 있다. 무역전쟁은 성장에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금융으로

 | 

트럼프…

 | 

다친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