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9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1 months ago

인천광역버스 운행중단 없던 일로

【 인천=한갑수 기자】인천∼서울을 운행하는 광역버스 업체들이 노선 폐선 신청과 전면 운행 중단 계획을 1주일만에 자진 철회했다.인천시는 16일 인천지역 광역버스 6개 업체가 폐선허가 신청과 전면 운행 중단 계획을 자진 철회했다고 밝혔다.인천지역 광역버스 업체 8개 중 6개 업체가 운송 적자와 경영악화를 이유로 지난 7일부터 준공영제 전환과 재정지원을 요구하며 인천시청 앞에서 집회를 벌여왔다. 이들 업체들은 지난 9일 6개 업체 19개 노선 259대의 광역버스 노선에 대한 폐업허가를 제출했으며, 요구사항인 재정지원 등이 관철되지 않으면 오는 21일부터 전면 폐업 및 광역버스 운행중단을 선언한 상태였다. 이날 시는 업체의 요구를 받아들일 수 없는 무리한 요구라고 판단, 지원 불가 입장을 세우고 노선 폐업신청을 철회하지 않으면 광역버스 노선 폐업허가 신청을 수리할 수밖에 없다는 것을 설명했다. 시는 광역버스 업체들이 재정적자가 심해 운영이 어려울 경우 폐업신청을 하면 이를 받아들이고 공영제를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인천광역버스

 | 

운행중단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