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5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1 months ago

6천만원 갈취한 ‘김팀장’ 추적할래도 별정통신사 대포폰서 막혀

수사 상황이 좀 어렵습니다. 범인을 잡지 못할 수도 있어요. 전북에 거주하는 김모씨(41 여)는 경찰관의 말을 듣고 눈 앞이 캄캄해졌다. 그 놈 말 믿고 입금한 돈만 6000만원인데... 그마저도 대출받아 마련한 돈이었기 때문이다.지난 5월 초 수익률 3배까지 무료 리딩(정보 제공 및 투자 지시) 해주겠다 던 김석훈(가명) 팀장과 연락할 당시 김씨는 그를 믿었다. 그의 메신저 프로필에는 번듯한 젊은 청년 사진이 있었고, 통화도 자주 했다. 그와 연락하던 휴대폰 번호는 010 으로 시작하는, 정상적인 한국 번호라 의심하지 않았다. 김 팀장을 신뢰한 김씨는 그가 운영하는 투자사이트에 가입해 예치금 6000만원을 입금한 뒤 얼마 지나지 않아 1억 8500만원 수익을 냈다 는 연락을 받았다. 그러나 김 팀장은 아이디에 문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6천만원

 | 

갈취한

 | 

김팀장

 | 

추적할래도

 | 

별정통신사

 | 

대포폰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