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7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segye - 4 month ago

수출입은행, 페루 구리광산 개발사업에 PF 2억불 제공

한국수출입은행은 페루 미나 후스타 구리광산 개발사업에 프로젝트 파이낸싱 방식으로 2억 달러의 금융을 제공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수은은 이번 프로젝트의 사업주인 페루 민수르사, 칠레 코펙사를 비롯해 협조융자 대출기관인 독일수출보험공사, 캐나다 수출입은행, 호주 수출입은행, 독일부흥은행, ING 등과 사업 재원 조달을 위한 금융계약서에 서명했다.수은은 이번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끝나 오는 2021년 본격적으로 구리 생산이 시작되면, 전략자원인 구리를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LS니꼬동제련은 이곳에서 생산되는 물량의 30%를 10년간 구매하기로 계약을 체결한 상태다.수은 관계자는 수입의존도가 90% 이상인 6대 전략광물 확보 등 한국 기업에 필요한 자원확보를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한편 이번 프로젝트는 총 사업비 18억 달러의 절반 규모를 차입금으로 조달한다. 한국과 독일 수출신용기구(ECA)는 자국기업이 체결한 구리 장기 구매계약에 근거한 장기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수출입은행

 | 

개발사업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