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3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머리, 몸통만 ‘툭’ 잘렸다… 치대 앞 새끼고양이 학대 사건




강원도 강릉시의 한 대학 교내에서 몸통과 머리 등이 훼손된 새끼 고양이 사체가 발견됐다는 학생 제보가 잇따랐다. 학교 측은 동물 학대가 의심된다면서 학교 제보 게시판에 올라온 사진 등을 토대로 경찰에 신고했다.

페이스북 페이지 ‘강릉원주대학교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16일 강릉원주대학교 교내에서 벌어진 새끼 고양이 학대를 의심하는 학생 제보 하나가 올라왔다. ‘대신 전해드립니다’는 학교 관련 익명 제보 등이 올라오는 커뮤니티다.

제보자는 새끼 고양이의 머리가 바닥에 덩그러니 떨어진 것을 촬영해 공개했다. 그는 “처음에 고양이 한 마리가 비를 피해서 생선을 먹는 줄 알았다”면서 “자세히 보니 칼로 자른 듯한 단면의 새끼 머리더라”고 썼다.

머리만 잘린 고양이보다 덩치가 큰 고양이가 먼발치에 선 장면도 촬영해 공개했는데, 제보자는 그 고양이가 훼손된 사체의 어미라고 했다. 제보자는 “엄마 고양이가 아직 새끼가 살았나 비 맞지 않게 옮겨놨나 보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몸통만

 | 

잘렸다…

 | 

새끼고양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