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4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폭염 때문에…’ 전국 초·중·고 개학 연기 속출


기록적인 무더위가 계속되면서 개학을 미루는 학교가 늘어나고 있다. 일부 학교는 방학 연장을 결정했고, 나머지 학교들도 단축 수업이나 냉방 대책 등을 마련하느라 분주하다.

16일 전국 교육청에 따르면, 전북에서는 5개의 중학교가 개학을 늦추거나 단축수업을 하고 있다. 군산 동원중은 개학일을 16일에서 20일로 연기했고, 전주동중도 17일에서 20일로 미뤘다. 전주 해성중은 이날 개학했으나 폭염 특보가 해제될 때까지 단축수업을 하기로 했다. 전주 서신중과 익산 영등중은 16∼17일 수업을 단축해 하교시간을 각각 50분, 1시간 앞당기기로 했다.

경남지역에서는 15개 초·중·고가 방학 연장을 결정했다. 이날 개학하기로 했던 창원 창원중과 사천 삼천포여중, 김해 내덕중과 고성고 등은 모두 20일로 연기했다. 앞서 창원 한일여고는 13일 개학하기로 했으나 1주일 연장했고, 진주 동명중도 방학기간을 20일까지로 1주일 늘렸다.

인천 부평서중은 이날 개학했으나 1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때문에…

 | 

초·중·고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