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3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1 months ago

‘이상동몽’ 남녀배구, 사상 첫 동반 금메달 걸까

이상동몽(異床同夢). 처한 상황은 다르지만 목표는 같다. 2018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AG) 배구 남녀 대표팀은 각기 다른 속사정에도 금메달을 향해 출격한다. 과연 이번에는 사상 첫 남녀 배구 동반 금메달의 꿈이 이뤄질까. ● ‘2연속 동메달’ 남자배구, 실리와 명분 모두 찾아라 남자배구는 2006도하 대회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지만 2010광저우, 2014인천 대회에서는 잇따라 동메달에 그쳤다. 외국인 선수 의존도가 극도로 높은 ‘몰빵 배구’ 탓이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지난 6월 끝난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15경기에서 1승14패에 머물며 여론도 악화됐다. 그나마 중국과 일본이 이번 AG에 1.5군을 내보내는 덕에 한숨 돌렸다. 하지만 높이의 우세를 바탕으로 아시아 최강을 자처하는 이란의 벽을 넘어야 한다. 대표팀 멤버 14명 가운데 9명이 병역 미필이라 동기부여는 강하다. 김호철 감독은 “2006도하 대회 이후 남자배구는 침체기”라고 아쉬워했다. 이번 대회에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이상동몽

 | 

남녀배구

 | 

금메달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