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1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3 month ago

3연패 도전하는 야구, 방심은 없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AG)에 나서는 야구 대표팀은 역대 AG과 마찬가지로 최상의 전력으로 구성됐다. 대회 우승을 노리는 대표팀은 2010광저우 AG부터 이어져 오는 금맥 잇기에 도전한다. 대회 3연패에 가장 중요한 요소는 역시 주전급 선수들의 고른 활약이다. 최상의 전력 중에서도 선발로 나서는 9명의 선수들이 자신의 자리에서 제 역할을 해줘야 한다. 투수 중에서는 단연 양현종(30·KIA 타이거즈)이 핵심선수로 꼽힌다. 국내 최고의 선발투수로 이미 자리매김한 그에게 1선발 역할은 당연하다. 일정상 첫 경기 대만전(26일)과 향후 결승전(9월 1일) 진출 시 재등판이 유력하다. 양현종은 국가대표 차출을 앞두고 “무조건 금메달을 따야 한다. 대표팀에게 ‘최선을 다 하겠다’라는 식의 말은 핑계에 지나지 않는다. 최고의 결과를 만들어야 한다”며 굳은 다짐을 밝혔다. 체력과 정신적으로 모두 무장을 마친 상태다. 타자 쪽에서는 4번타자 역할이 유력한 박병호(32·넥센 히어로즈)에게 눈길이 쏠린다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