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5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1 months ago

AG 남자골프 4총사 “끊긴 금맥 이어갑니다!”

영락없는 20대 청년들이었다. 2018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AG)에 출격하는 남자골프 국가대표 4총사의 첫인상이 딱 그랬다. 인터뷰 내내 아옹다옹하는 모습부터 사진촬영을 틈타 서로를 놀리기 바쁜 짓궂은 장난기까지…. 또래 대학생들과 다름없어 보이던 이들은 그러나 필드 위에서 클럽을 잡고 포즈를 취해달라는 요청에 금세 프로골퍼 못지않은 표정을 지어보였다. 국가대표로서의 자부심과 무게감이 고스란히 묻어난 순간이었다. 바늘구멍을 뚫고 태극마크 관문을 통과한 장승보(22)~최호영(21)~오승택(20)~김동민(20). 한국체대 졸업반부터 3학년, 2학년 그리고 신입생에 이르기까지 나란히 1년 터울로 한솥밥을 먹고 있는 국가대표 4총사를 최근 인천 서구 베어즈베스트청라 골프클럽에서 만났다. AG 골프 일정(23~26일)에 앞서 합동훈련 중이던 이들은 그간의 고된 과정을 대변하듯 하나같이 까무잡잡한 얼굴로 “이제야 아시안게임에 나선다는 실감이 난다. 모든 준비는 끝났다. 빨리 대회가 시작했으면 좋겠다”며 당찬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남자골프

 | 

4총사

 | 

“끊긴

 | 

이어갑니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