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9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huffingtonpost
1 months ago

젊은 작가는 왜 갈색 젖꼭지에 꽂혔을까

살려줘! 3년전인 2015년 국내 청년작가들은 미술판에 외마디 비명 같은 프로젝트들을 내지르며 삼포세대 미술 의 존재감을 알렸다. 서울 변두리 곳곳에 신생공간 이 우후죽순 들어섰고, 그해 10월 세종문화회관에 차렸던 난장 같은 청년미술장터 굿-즈 는 그 비명의 실체였다. 그러나 이듬해 청년작가들의 집단적 움직임은 사그라들었고, 다시 그들은 잠수 했다. 그때의 기억을 품은 청년작가들은 올 여름 어떤 미술을 꿈꾸고 있을까.지난달말부터 서울 망원역 근처 동교로의 미술공간 취미가 에 차린 차슬아(29) 작가 개인전 Ancient Soul(고대의 정신)++ (26일까지)과 서교동의 대안공간 합정지구 에 마련한 김민희 작가의 개인전 오키나와 판타지 에서 그들 나름의 모색을 엿볼 수 있다.조소를 전공한 차 작가는 전시장에 칸칸이 구획된 장을 짜서 온라인게임에 등장하는 가상의 물건들을 예술품마냥 진열해 놓았다. 흔히 아르피지(RPG) 로 불리는 롤플레잉(역할)게임, 즉 플레이어가 가상의 캐릭터 역할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작가는

 | 

젖꼭지에

 | 

꽂혔을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