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2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huffingtonpost
1 months ago

진에어, 면허는 유지했으나 제재가 뒤따랐다

국토교통부는 17일, 진에어의 면허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3월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이른바 물벼락 폭행 사건을 벌인 뒤 6개월 만의 일이다. 국토부의 결정에 따라 고용불안에 시달려온 진에어의 직원들은 한시름 놓는 분위기다.사건은 지난 4월,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광고대행사 직원의 얼굴에 물을 뿌린 사건이 언론에 공개되면서 시작됐다. 이 사건을 시작으로 한진 일가의 각종 갑질 과 폭력 사건이 줄줄이 터져 나왔다. 그러던 4월 16일, 조현민 전무가 미국 국적임에도 불구하고 한국 국적 항공사인 진에어의 등기임원으로 등재되었다는 의혹이 제기되었고 국토부가 조사에 착수했다. 구 항공법 제129조 제1항 3호는 외국인 임원 재직으로 인한 결격사유를 항공운송사업면허 취소 사유로 규정하고 있다.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는 2010년 3월부터 2016년 3월까지 진에어 등기이사로 재직했다. 이 사건에 전 국민의 관심이 집중되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까지 나섰다. 김현미 장관은 지난 6월 진에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진에어

 | 

면허는

 | 

유지했으나

 | 

제재가

 | 

뒤따랐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