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4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hani
1 months ago

‘솔의 여왕’ 어리사 플랭클린 눈을 감다

솔의 여왕 이라 불리는 미국 가수 어리사 프랭클린이 16일(현지시각) 세상을 떠났다. 향년 76. 그의 홍보 담당자 괜돌린 퀸은 가족 성명 을 통해 프랭클린이 이날 오전 9시50분 미국 디트로이트 자택에서 별세했다고 밝혔다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건강 위독 소식이 전해진 지 사흘 만이다. 사인은 췌장 신경내분비암이라고 전해졌다. 프랭클린은 ..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어리사

 | 

플랭클린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