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9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1 months ago

이명박 이팔성, 거짓말 탐지기로 확인했으며 ..부정 평가 쏟아내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자신에게 20억대 뇌물을 줬다는 비망록 을 작성한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의 진술은 신빙성이 없다며 그에 대한 부정적인 평가를 쏟아냈다. 이 전 대통령은 서울중앙지법 형사27부(정계선 부장판사) 심리로 17일 열린 자신의 재판에서 발언권을 얻어 이팔성씨를 불러다 거짓밀 탐지기를 해서 확인했으면 좋겠다는 심정 이라고 토로했다. 이 전 회장은 2008년 1~5월 인사청탁을 위해 이 전 대통령 측과 접촉하고 금품 등을 건넸다는 내용이 담긴 비망록을 작성했다. 비망록에는 20억원대 금품을 건네고도 자신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이 전 대통령 측에 대한 원망이 담긴 내용들이 적혀있었다. 이날 재판에서 이 전 대통령은 서울시장 시절 서울시향 대표였던 이 전 회장과 처음 만났다고 소개했다. 이 전 대통령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이명박

 | 

이팔성

 | 

거짓말

 | 

탐지기로

 | 

확인했으며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