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0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1 months ago

‘동료 살해 후 소각’ 미화원 무기징역…“평생 속죄하라”

돈 때문에 직장동료를 목 졸라 살해한 뒤 쓰레기봉투에 시신을 담아 소각한 환경미화원에게 법원이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전주지법 제1형사부(부장판사 박정제)는 17일 강도살인 등의 혐의로 기소된 A씨(50)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4월4일 오후 6시30분께 전북 전주시 효자동의 한 원룸에서 직장동료 B씨(59)를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다음날인 5일 오후 10시10분께 B씨의 시신을 쓰레기봉투에 담은 뒤 자신이 평소에 수거하는 쓰레기 배출장에 버린 혐의도 받고 있다. 시신은 다음날 오전 6시10분께 자신이 직접 수거해 쓰레기 소각장에서 태웠다. 범행 당시 A씨는 B씨에게 약 1억5000만원을 빌린 상태였다. A씨는 주식투자 등으로 5억원가량의 빚이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대출까지 하면서 A씨에게 돈을 빌려줬다. A씨의 범행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A씨는 살해 직후 B씨의 통장과 카드를 사용했으며, 대출까지 받았다. A씨가 4월부터 최근까지 11개월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미화원

 | 

무기징역…“평생

 | 

속죄하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