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4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segye
1 months ago

北 김영춘 前 인민무력부장 심근경색 사망

북한 김정일 시대 대표적인 군부 실세로 알려진 김영춘 전 인민무력부장이 사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노동당 중앙위원회중앙군사위원회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공동명의로 김영춘 사망에 관한 부고를 발표하고, 그가 급성 심근경색으로 16일 3시 10분 82살을 일기로 애석하게 서거하였다고 밝혔다. 1935년생인 김영춘은 김정일 시대 대표적인 군부 실세인 혁명 2세대 인물이다. 김정일 장례식 때 영구차를 호위했던 군부 4인방 중 한 명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김정일 집권 시기 북한의 최고 국가기구인 국방위원회에서 부위원장(2007년 임명)을 맡으며 군을 대표하는 인민무력부장(2009년 임명)을 겸직했다.2011년 김정일 사망 이후에는 당 중앙위 부장, 인민무력성 총고문 직책을 맡았으며 2016년에는 인민군 원수 칭호를 받았다. 중앙통신은 김영춘의 장례를 국장으로 치르기로 하고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국가장의위원회를 꾸렸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김영춘

 | 

인민무력부장

 | 

심근경색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