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1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3 month ago

아시안게임이 야구 흥행에 불을 지필까

아시안게임이 야구 흥행의 불을 다시 지필 수 있을까. KBO리그가 폭염으로 인해 관중이 줄어드는 상황에서 리그가 아시안게임으로 인해멈췄다. 16일까지 569경기를 치른 KBO리그의 총관중은 641만6995명이다. 지난해 같은 경기수 때는 651만3697명와 비교해보면 10만명 정도가 줄었다. LG 트윈스가 56경기서 90만4627명으로 1위를달리고 있고, 두산 베어스가 85만1474명(56경기)으로 2위를 달리고 있다. 3위는 78만4039명(54경기)인 SK 와이번스다. SK는 지난해와 비교해 20%나 증가해 가장 큰 증가세를 보였다. 한화 이글스가 57만4226명으로 관중 순위에선 6위지만 지난해보다 16%가 증가해 증가세론 2위에 올랐다. 성적이 떨어진 팀은 관중도 줄었다. KIA 타이거즈는 70만549명을 기록중인데 지난해엔 81만명을 기록했었다. 14%가 줄어든 수치다. NC 다이노스도 36만5980명으로 전체 관중수 꼴찌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해보다 16%나 감소했다. 전반기까지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아시안게임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