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2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축구 말련 참패’서 떠오른 ‘야구 도하 참사’



한국 아시안게임 축구 대표팀이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71위 말레이시아에 충격의 패배를 당했다. 섣부른 여유가 부른 참극이었다. 김학범 감독은 6대 0 대승을 거둔 바레인과의 1차전에 나섰던 선수 6명을 벤치에 앉혀둔 채 경기를 시작했다. 바로 이틀 전 경기를 치렀기 때문에 향후 일정을 고려해 주전 선수들에게 휴식을 부여하자는 취지였다. 그러나 결과는 무너진 조직력과 골 결정력 부족 등 총체적 난국이었다. 손흥민을 뒤늦게 투입해 반전을 꾀했지만 회복 불능이었다. 약팀을 얕잡아 본 결과다. 한국이 키르키스스탄을 이긴다고 해도 승자승에서 밀려 조 2위로 16강에 나서게 된다.금메달 수확에 먹구름이 드리울 수도 있는 상황이 된 것이다.

야구 대표팀도 똑같은 경험을 한 적이 있다. 1994년 히로시마 아시안게임부터 정식 종목이 된 이후 1998년 방콕과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까지 금메달은 언제나 한국의 몫이었다. 2006년 도하 아시안게임을 앞두고도 목표는 당연히 금메달이었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떠오른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