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8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kmib.co.kr - 3 month ago

‘축구 말련 참패’서 떠오른 ‘야구 도하 참사’



한국 아시안게임 축구 대표팀이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71위 말레이시아에 충격의 패배를 당했다. 섣부른 여유가 부른 참극이었다. 김학범 감독은 6대 0 대승을 거둔 바레인과의 1차전에 나섰던 선수 6명을 벤치에 앉혀둔 채 경기를 시작했다. 바로 이틀 전 경기를 치렀기 때문에 향후 일정을 고려해 주전 선수들에게 휴식을 부여하자는 취지였다. 그러나 결과는 무너진 조직력과 골 결정력 부족 등 총체적 난국이었다. 손흥민을 뒤늦게 투입해 반전을 꾀했지만 회복 불능이었다. 약팀을 얕잡아 본 결과다. 한국이 키르키스스탄을 이긴다고 해도 승자승에서 밀려 조 2위로 16강에 나서게 된다.금메달 수확에 먹구름이 드리울 수도 있는 상황이 된 것이다.

야구 대표팀도 똑같은 경험을 한 적이 있다. 1994년 히로시마 아시안게임부터 정식 종목이 된 이후 1998년 방콕과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까지 금메달은 언제나 한국의 몫이었다. 2006년 도하 아시안게임을 앞두고도 목표는 당연히 금메달이었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