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2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코리아’ 순간, 우레 같은 박수


“코리아!”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의 개회식이 열린 18일(한국시간) 대한민국과 북한 선수단은 45개국 가운데 15번째 순서로 겔로라 붕 카르노(GBK) 주경기장에 공동 입장했다. 남측의 임영희(여자농구), 북측의 주경철(축구)이 한반도기를 들고 맨 앞에 섰다.

‘코리아’의 이름이 연호된 순간 경기장은 물론 각국 취재진이 모인 메인프레스센터(MPC)에서도 우레와 같은 박수가 터져 나왔다. 중앙 귀빈석의 이낙연 국무총리와 북한 리룡남 내각 부총리가 함께 일어나 손을 잡고 양팔을 들어 올리는 모습에 박수 소리는 더욱 커졌다.

박수를 치며 ‘한국’이라고 소리를 치는 해외 언론의 기자도 있었다. MPC 내 인도네시아의 한 자원봉사자는 “함께 입장하는 모습이 마음에 든다” “아시안게임이 평화에 기여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경원 기자 neosarim@kmib.co.kr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코리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