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8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asiatoday - 3 month ago

[인터뷰] 이별이 떠났다 채시라 세상과 단절된 전업주부, 머리길이까지 딱 저였죠

아시아투데이 이다혜 기자 = 여명의 눈동자 서울의 달 천추태후 만 들어도 떠오르는 배우는 채시라다. 배우로서 하나의 인생 작품을 만나는 것은 행운이지만, 채시라는 연기 인생 30년여 동안 수많은 인생 작품을 만났다. 최근 종영된 이별이 떠났다 를 통해 또 하나의 강렬한 필모그래피를 남겼다. 그녀의 인생작은 여전히 진행형이다. 채시라는 최근 서울 강남의 한 카페에서 MBC 주말드라마 이별이 떠났다 (극본 소재원, 연출 김민식)의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커피 한잔과 함께 이야기를 시작한 채시라는 이별이 떠났다 로 보냈던 시간들을 돌아보며, 조금씩 드라마를 떠날 준비를 했다. 이별이 떠났다 는 동명 웹 소설 원작으로 엄마로 살면서 받은 상처로 인해 삶을 포기한 50대 여자와 이제 막 엄마가 돼 새로운 삶을 시작하는 20대 여자가 함께 동거하며 벌어지는 드라마다. 채시라는 자신을 가두고 살아가는 여자 서영희 역을 맡아, 엄마로 살기 위해 포기했던 나를 되찾아가는 모습으로.. 더보기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