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3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1 months ago

[인터뷰] 이별이 떠났다 채시라 세상과 단절된 전업주부, 머리길이까지 딱 저였죠

아시아투데이 이다혜 기자 = 여명의 눈동자 서울의 달 천추태후 만 들어도 떠오르는 배우는 채시라다. 배우로서 하나의 인생 작품을 만나는 것은 행운이지만, 채시라는 연기 인생 30년여 동안 수많은 인생 작품을 만났다. 최근 종영된 이별이 떠났다 를 통해 또 하나의 강렬한 필모그래피를 남겼다. 그녀의 인생작은 여전히 진행형이다. 채시라는 최근 서울 강남의 한 카페에서 MBC 주말드라마 이별이 떠났다 (극본 소재원, 연출 김민식)의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커피 한잔과 함께 이야기를 시작한 채시라는 이별이 떠났다 로 보냈던 시간들을 돌아보며, 조금씩 드라마를 떠날 준비를 했다. 이별이 떠났다 는 동명 웹 소설 원작으로 엄마로 살면서 받은 상처로 인해 삶을 포기한 50대 여자와 이제 막 엄마가 돼 새로운 삶을 시작하는 20대 여자가 함께 동거하며 벌어지는 드라마다. 채시라는 자신을 가두고 살아가는 여자 서영희 역을 맡아, 엄마로 살기 위해 포기했던 나를 되찾아가는 모습으로..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인터뷰

 | 

이별이

 | 

떠났다

 | 

채시라

 | 

세상과

 | 

단절된

 | 

전업주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