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2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1 months ago

北으로 가는 한·미·중, 비핵화 셈법 복잡해지나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의 4차 방북설에 이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내달 방북 가능성이 제기됐다. 북한을 둘러싼 한 미 중의 외교전이 9월 치열하게 전개될 것으로 예고된 가운데 핵심인 비핵화 셈법도 이해관계에 따라 복잡해질 전망이다. 19일 외신보도에 따르면 지난 18일(현지시간) 싱가포르 매체 스트레이츠타임스 는 시 주석이 북한 정권수립 70주년 기념일인 오는 9월9일(구구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초청을 받아 평양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중국 외교부는 이에 대해 즉각적 논평을 하지 않고 있다. ■한 미 중, 9월 결과물 도출 기대감 증폭 김 위원장은 지난 3월 중국을 방문해 시 주석을 만나 회담을 갖고 공식적인 방북 제안을 했다. 시 주석은 북한의 방북 제안을 흔쾌히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北으로

 | 

한·미·중

 | 

비핵화

 | 

복잡해지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