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4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1 months ago

[자카르타 숏터뷰]눈물흘린 서희주, 마지막 동작을 연습하다가 그만...

마지막 동작을 연습하다 그만… 완벽을 향한 길에는 항상 장애물이 있게 마련이다. 마지막 순간까지 완벽을 추구하던 무림여제 가 그 벽에 부딪혀 쓰러지고 말았다. 한 번만 더 하고 연습에 박차를 가한 게 결과적으로는 독이 됐다.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우슈 투로 검술/창술 부문에 출전해 금메달을 노리던 무림여제 서희주가 뜻하지 않은 부상 때문에 결국 대회 출전을 포기하고 눈물을 쏟아냈다. 서희주는 19일 낮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JKT 인터내셔널 엑스포 B홀에서 열린 우슈 여자 투로 병기 부문에서 먼저 검술 ...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자카르타

 | 

숏터뷰

 | 

눈물흘린

 | 

서희주

 | 

마지막

 | 

동작을

 | 

연습하다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