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5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4 month ago

포항시+K리그 합작품 유스 챔피언십, 4회째 맞아 유소년대회를 선도한다

포항시(이강덕 시장)가 K리그 유스 챔피언십을 4년째 개최하고 있다. 포항시는 2015년 한국프로축구연맹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당시 프로축구연맹은 다급했다. 2015년 1월 대한축구협회(KFA)가 프로 산하 유스팀들의 기존 하계 전국대회 참가를 막았다. 프로 산하 유스팀과 기존 학원 축구팀들이 같은 대회에서 뛰는 걸 원치 않았기 때문이다. 기존 학원 축구팀들이 같은 대회에서 경쟁하는 걸 꺼려했다. KFA는 그 민원을 수용할 수밖에 없었고, 프로 산하 유스팀들끼리 대결하는 별도의 대회가 필요했다. 발등의 불이 떨어진 프로연맹은 전국의 시도지자체에 예산(약 3억원) 지원 및 대회 개최를 문의했다. 김진형 프로연맹 구단지원팀장은 당시 야간경기를 치를 수 있는 지역을 물색했는데 조명시설을 갖춘 경기장이 최소 6개가 필요했다. 또 개최지로부터 예산지원을 받아야 했다. 전년도 예산 편성을 해둔 곳이 없어 난항 끝에 포항시가 추경 예산을 편성해서 첫 대회를 열 수 있었다 고 말했다. 그렇게 시작한 K리그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유소년대회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