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4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1 months ago

BMW코리아, 20일부터 10만여대 리콜 돌입

아시아투데이 최성록 기자 = BMW코리아가 차량 화재 관련 결함 시정을 위해 20일부터 10만6000여대에 대한 리콜을 실시한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BMW코리아의 리콜은 결함이 발견된 EGR(배기가스 재순환 장치) 쿨러와 밸브를 개선품으로 교체하고 EGR 파이프를 청소(클리닝)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BMW는 회재의 원인을 “EGR 쿨러에서 냉각수가 새어 나와 EGR 파이프와 흡기다기관 등에 침전물이 쌓이고, EGR 밸브 오작동으로 인해 냉각되지 않은 고온의 배기가스가 빠져나가면서 침전물에 불이 붙는다”로 진단한 바 있다. 특히 BMW코리아는 1∼2년이 걸리는 리콜 기간을 연내 완료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를 위해 독일 본사에서 EGR 부품을 항공편으로 공수하고 있다. 한편 BMW 코리아는 리콜 개시와 별개로 안전진단 서비스는 당분간 계속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BMW코리아

 | 

20일부터

 | 

10만여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