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4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1 months ago

불의 고리 인도네시아 롬복, 지진 발생 2주일 만에 또 규모 6.3 강진

아시아투데이 김지수 기자 = 지난 5일 규모 7.0의 지진으로 대규모 인명 피해가 발생했던 인도네시아 롬복에서 19일 또다시 규모 6.3의 강진이 발생했다. 미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이번 지진의 진원은 롬복 섬 동부 벨랑팅 마을 서남서 방향에 위치하고 있으며 진원의 깊이는 7.9㎞로 비교적 얕았다. 진원의 깊이가 얕고 규모가 큰 탓에 건물과 사회기반시설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의 수토포 푸르워 누그로호 대변인은 지금까지 사망자나 부상자 발생에 대한 보고는 없었지만, 계속해서 정보 수집 중이라고 밝혔다. 이곳은 지난 5일에도 규모 7.0의 강진이 발생해 460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하고, 수만 채의 가옥과 모스크, 상점들이 무너지는 피해가 발생한 바 있다. 동(東) 롬복 현지 주민들은 지진이 강하게 느껴졌다고 밝혔다. 이번 지진은 롬복 섬의 주도인 마타람과 인근 유명 관광지 발리 섬에서도 감지됐다. 롬복섬 현지 주민 아구스 살림은 AFP..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인도네시아

 | 

2주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