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2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병사 평일 외출’ 13개 부대서 시범운용


국방부는 육·해·공군 13개 부대에서 평일 일과 후 병사 외출을 허용하는 제도를 20일부터 10월 31일까지 시범운용한다고 19일 밝혔다. 내년 이 제도를 전면 시행하는 방안을 확정하기에 앞서 보완책을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국방부는 국방개혁 과제로 병사들의 병영 내 출퇴근 개념을 확대하고 개인 생활을 최대한 보장하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시범운용 부대 13곳은 육군 3·7·12·21·32사단과 해군 1함대, 해병대 2사단 8연대·6여단 군수지원대대·연평부대 90대대, 공군 1전투비행단·7전대·305관제대대·518방공포대다.

평일 일과 후 외출 목적은 가족 면회, 민간 의료시설 이용, 분·소대 단합활동 등으로 제한된다. 시범운용 기간 지휘관 승인을 얻어 PC방 출입은 가능하지만 음주는 금지된다. 외출 시간은 평일 일과가 끝나는 오후 6시부터 밤 점호시간인 오후 10시까지다. 복귀 시간은 각 부대의 지휘관 판단으로 일부 조정할 수 있도록 했다.

외출 가능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13개

 | 

부대서

 | 

시범운용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