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2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ctimes - 3 month ago

분노범죄 위험수위 넘었다

순간적인 화를 억누르지 못해 타인을 해하는 일이 끊이지 않고 있다. 단순 폭행부터 상해, 살인에 이르기까지 심각성은 위험 수위를 넘어선 지 이미 오래다.# 분노조절 실패=강력범죄and#39; 범죄자 전락 부지기수충청지역에서 분노and#39;탓에 벌어지는 범죄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 17일 세종시에서는 함께 술을 마시던 직장동료를 흉기로 살해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이 남성은 정치 문제를 두고 동료와 다투다 홧김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앞서 지난 13일 청주 한 주택가에선 50대 남성이 쓰레기 투기 문제를 두고 이웃과 승강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