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1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jbnews - 3 month ago

선피아 가 남긴 암투·비방 문화 도려내야 회생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이 제자리를 잡지 못하고 있는 것은 시장 선거 운동원 역할을 했던 선피아 몇몇이 중견간부와 직원으로 똬리 를 튼 채 출범 초기부터 조직을 쥐락피락 했기 때문이라는 게 일반적인 시각이다. 이들은 시장이 선거 때마다 바뀐 정치적 환경과 업무 장악을 놓고 갈등과 반목을 거듭했다. 심지어 선거운동에 참여하기위해 조직을 떠난 후 바뀐 시장 체제에 다시 복귀한 사례까지 있을 정도의 비정상 조직이었다는 게 지역 문화계의 시각이기도 하다. 4년마다 치러지는 선거에 때마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암투·비방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