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3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1 months ago

파산 유령 배회하는 중국 재계, 도산 유행할 듯

아시아투데이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중국에 지금 파산이라는 유령이 배회하고 있다. 하루가 멀다 하고 이름을 대면 알만한 대기업을 비롯한 크고 작은 중소기업들이 잇따라 쓰러지는 것이 현실이다. 한마디로 중국 재계가 기업 파산으로 인해 정신을 차리지 못한다고 해도 좋지 않나 보인다. 진짜 그렇다는 사실은 역시 부채 과다 등의 각종 원인으로 쓰러진 기업들의 현실이 잘 말해준다. 중국 재계 정보에 밝은 베이징 소식통의 19일 전언에 따르면 2017년 기준으로 무려 9000여 개의 기업들이 무너진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는 2016년에 비해 무려 60%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올해에는 1만 개를 훌쩍 넘을 것이 확실시되고 있다. 충격적인 사례도 적지 않다. 산둥(山東) 르자오(日照)에 본사를 둔 최대 대두 수입업체인 천시(晨曦)그룹의 파산을 대표적으로 꼽을 수 있다. 최근 만기 도래한 채무를 상환하지 못해 도산했다. 파산 직전 구조조정을 신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최악의 상황도 감수..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배회하는

 | 

유행할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