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4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1 months ago

볼턴 “러시아 외에 북한·중국·이란의 美선거 개입도 우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9일(현지시간) 러시아 뿐만 아니라 북한, 중국, 이란의 11월 중간선거 개입 시도가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볼턴 보좌관은 이날 ABC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중국, 이란, 북한의 개입에 관한 상당한 국가안보 우려가 있다고 분명하게 말할 수 있다”며 “우리가 예방 조치를 취하고 있다. 모두 4개의 나라”라고 지적했다. 볼턴 보좌관은 과거 중국의 구체적인 개입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내가 봤고 안봤고에 관해선 얘기하지 않겠다”면서도 “2018년 선거에 관해선 이들 4개국이 우리가 가장 우려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설에 관해선 “푸틴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을 준비하기 위해 모스크바에 갔을 때 이에 대해 논의했다”며 “그들이 어떻게 대응할지 지켜볼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 건 단순히 러시아 측과 대화를 하느냐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구체적으로 말할 순 없지만 우리가 진행하고 있는 일이 많다. 선거과정의 온전함을 보호하기 위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러시아

 | 

북한·중국·이란의

 | 

美선거

 | 

개입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