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8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segye - 3 month ago

박상영 다음 亞게임 향해 나아갈 이유가 생겼어요

펜싱 국가대표 박상영(23울산광역시청)은 2년 전 이맘 때 할 수 있다 신드롬을 일으켰다. 그는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할 수 있다를 외치며 대역전극을 완성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년 간 그는 지옥과 천당을 오갔다. 올림픽 이후 펜싱계는 물론 대국민 스타 반열에 올랐지만 성적은 신통치 않았다. 그는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 개인전 첫판인 64강전에서 패하고 국가대표 선발에서도 탈락하는 등 부진을 겪다가 아시안게임을 앞두고 기량을 끌어올렸다. 박상영(왼쪽)이 19일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펜싱 남자 에페 개인전에서 은메달을 따낸 뒤 환학 웃고 있다.뉴시스생애 첫 아시안게임 개인전 금메달을 노리던 박상영이 값진 은메달을 거머쥐었다. 박상영은 1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에페 개인전 결승에서 드미트리 알렉사닌(카자흐스탄)에게 12-15로 져 은메달을 따냈다. 박상영은 아시안게임에선 2014 인천 아시안게임 때에는 단체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