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4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1 months ago

폭염에 金치된 시금치...채소값 고공행진 여전

폭염에 채소가격이 줄줄이 급등한 가운데 시금치와 수박 가격이 지난 10년내 최대치로 치솟았다. 고온에 치명적인 배추 가격도 지난 2011년 이후 가장 비싸졌다. 20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18일 서울 가락농수산물시장의 시금치 4kg 상품은 평균 9만5916원에 거래됐다. 올해 첫 거래일인 1월 3일의 도매가격 9421원에 비하면 10배 넘게 급등한 셈이다. 시금치가 아닌 금(金)치 가 됐다는 주부들의 불평의 쏟아지고 있다. 서울 수도권 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가격이 치솟았다. 전국 농산물 도매가격을 집계하는 aT(한국농수산물유통공사) KAMIS에 따르면 8월 시금치 상품 4kg 평균가격은 5만3150원으로 지난 2008년 이후 가장 비싸다. 전국 평균 시금치 4kg의 도매가격이 5만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이전에는 지난 2016년 8월의 4만9582원이 가장 높았다. 제철과일인 수박은 한 겨울 시기 가격 만큼 비싸다. 지난 17일 현재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폭염에

 | 

金치된

 | 

시금치

 | 

채소값

 | 

고공행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