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8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29 days ago

누진제 폐지땐 1400만가구 전기요금 올라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사진) 최악의 폭염으로 불거진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 폐지 논란에 대해 (폐지하게 되면) 1 2단계에 해당하는 1400만가구의 전기요금이 인상돼 쉽지 않은 문제 라고 말했다. 또 백 장관은 자동차산업 내수 진작을 위해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를 내년 상반기까지 연장하는 것을 건의하겠다 고 했다. 20일 백 장관은 정부세종청사 인근에서 기자들을 만나 현재 전기요금 누진제 1단계에 800만가구, 2단계 600만가구다. 이들 1400만가구의 전기요금이 올라야 한다. 누진제를 손봐서 1400만가구의 전기요금이 오르면 이들이 가만히 있겠나. (누진제 폐지는) 굉장히 쉽지 않은 문제 라고 밝혔다. 현행 누진제는 사용량에 따라 요금이 3단계로 차등 적용된다. 전력 사용량이 200kwh 이하인 1구간에 kwh당 93.3원을 적용한다. 구간이 오를수록 요금이 급증하는데 2구간(201∼400kwh)에 187.9원을, 3구간(400kwh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누진제

 | 

폐지땐

 | 

1400만가구

 | 

전기요금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